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보러 대구 간 박원순, 측근 개소식 다니는 안희정

중앙일보 2016.02.15 02:32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원순(左), 안희정(右)

4·13 총선을 앞두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의 보폭이 커지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대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수성갑) 후보와 오찬 기자간담회를 했다.

“문·안 운명, 총선 결과에 갈린다”
다른 잠재 대선주자들 보폭 늘려

 김 후보는 이날 “제가 대구 예비후보라 조심스러우니 정치적 얘기는 하지 말자”고 선을 그었지만 박 시장은 누리사업(무상보육) 논란으로 시작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비판 발언을 쏟아냈다.

 박 시장은 “누리사업 때문에 교육재정이 굉장히 왜곡되거나 다른 교육시설에 대한 재투자가 굉장히 힘들어질 것”이라며 “교육의 미래와 아이들 미래를 위한 다른 투자를 포기해야 하니까 본질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누리사업과 기초연금 등 박근혜 대통령 공약을 위한 정부 사업이 지방정부(예산)의 목을 조르고 있다”고도 했다.

박 시장은 지난 2일 국무회의에서 박 대통령과 이 문제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그걸 거론하면서 “시·도지사 전체를 소집해 누리사업 해법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씀드린 것”이라며 “나중에 회고록에 쓰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이날 “대구에 왜 왔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같은 생활권인 경남 창녕이 고향이고 처가가 대구이며, 대구지검에서 검사를 해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지연을 강조했다.

 이에 김 후보는 “지난해 연말부터 식사 한번 하기로 한 자리로 정치적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중앙일보가 13~14일 실시한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박 시장과 김부겸 후보의 지지율은 6.8%, 1.4%였다. 대구·경북에선 김 후보가 8.1%, 박 시장 3.3%였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지난 10일 비서실장 출신인 조승래(대전 유성) 예비후보 개소식에 참석하는 등 총선에 출마하는 측근들을 챙기고 있다.

조 후보의 개소식엔 더민주 박수현 의원과 이춘희 세종특별시장,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김홍장 당진시장 등 안 지사 측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안 지사는 지난달 31일엔 김종민(계룡-금산-논산) 전 충남 정무부지사의 개소식에선 만세 자세도 취해 충남 선관위로부터 ‘공명선거 협조요청’ 공문을 받았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운명이 20대 총선 결과에 달려 있어 잠재적인 야권 대선주자군의 ‘포스트 총선’ 준비도 바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