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가톨릭·러시아 정교회 962년 만의 포옹

중앙일보 2016.02.15 02:04 종합 1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중남미를 순방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왼쪽)이 12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 에서 러시아 정교회 키릴 총대주교를 만나 포옹하고 있다. 교황과 러시아 정교회 수장 간 만남은 1054년 기독교 교회가 서방과 동방으로 분열된 후 처음이다. 교황과 키릴 총대주교는 “거의 1000년간 가톨릭과 정교회는 교감을 박탈당했다. 우리는 경쟁자가 아닌 형제”라며 기독교 통합을 다짐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교황은 회동을 마치고 멕시코로 이동했다. [AP=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