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승희 동생 세영, 쇼트트랙 월드컵 1위

중앙일보 2016.02.15 01:02 종합 2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승희(左), 박세영(右)

‘빙상 명문가(家)’의 막내 박세영(23·단국대)이 2015-16 쇼트트랙 월드컵 마지막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최민정은 여자 1000m 은메달

 박세영은 14일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10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7초231로 결승선을 통과해 헝가리의 산도르 샤올린(1분27초293)을 제치고 우승했다. 올 시즌 월드컵 개인 첫 금메달이다.

그는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던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간판 선수다.

박세영의 두 누나는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로 뛰었던 박승주(26)와 소치올림픽에서 쇼트트랙 2관왕을 차지했던 박승희(24·스포츠토토)다. 박승희는 2014년 7월 스피드 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여자 1000m 1차 레이스에선 최민정(18·서현고)이 은메달을 땄다.

 남자 쇼트트랙은 지난해 12월까지 4차례의 월드컵에서 곽윤기(28·고양시청)만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지난 8일 끝난 월드컵 5차대회에선 박지원(20·단국대)·서이라(24·화성시청)가 1500m 1·2차 레이스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지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