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우디 감산 고민, 그 뒤엔 OPEC '배신의 역사'

중앙일보 2016.02.15 00:01 경제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알리 알나이미 사우디 석유장관

국제 유가가 지난주 말 껑충 뛰었다. 미국 서부텍사스유(WTI) 가격이 12일(현지시간) 하루에만 12.3%(3.23달러) 솟구쳐 배럴당 29.4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2008년 이후 하루 상승률로선 최대치를 기록했다. 유가가 뛰면서 주요국 증시도 상승했다.

지난주 말 OPEC 감산설에
국제유가 하루 12% 급등
미·유럽 증시도 2~3% 반등
OPEC 합의·번복 많았지만
제재 수단 없어 통제 한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313.66포인트(2.00%) 오른 1만5973.84에 마감했다. 유럽 증시도 주요 국가별로 2~3% 올랐다.

유가를 깜짝 반등시킨 방아쇠는 원유 감산 가능성이었다. 아랍에미리트(UAE) 에너지장관인 수하일 무함마드 알 마즈루아이는 11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원유 감산에 협조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여기에다 미국 원유 채굴장비 감소 소식도 유가 급등을 부채질했다.

원유 정보업체인 베이커 휴스는 “원유 채굴장비(rig)가 12일까지 두 주 동안 59개 줄었다”며 “이는 지난해 4월 이후 최대 감소”라고 발표했다.

원유시장의 ‘그린 슛(Green Shoot·새싹)’이 움트는 듯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올 연말이나 내년 초엔 유가가 배럴당 60~65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고 보는 전문가들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근거는 원유 개발 투자의 급감이다. 지난해에 투자 철회된 규모가 5000억 달러(약 600조원) 정도다. 산유국 감산 합의가 아니라도 시간이 흐르면 원유 공급이 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올 만하다. 국제 유가는 올 들어서만 22.8% 하락했다.

그러나 경제나 시장 흐름에서 그린 슛 논쟁은 성급할 때가 많았다. 실제 글로벌 원유시장은 현재 개발된 유전에서 캔 원유만으로도 공급 과잉이다. 그 규모가 하루 150만 배럴 정도다. 개발계획 취소가 아니라 유전 폐쇄(감산)가 절실한 까닭이다. 역사적으로 감산합의서는 의미 없는 종이쪽지인 경우가 허다했다.

미국 원유시장 분석회사인 WTRG이코노믹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OPEC은 1960년 출범 이후 틈만 나면 감산에 합의했지만 이들이 합의를 지키기보다는 어길 때가 더 많았다”고 지적했다.

OPEC 회원국은 하루에 3000만 배럴만 생산하기로 2012년 6월 합의했다. 실제 생산량은 3311만 배럴(올 1월 말 현재)이다. 생산 한도(쿼터)의 10% 이상을 과잉 생산하고 있는 셈이다.

블룸버그는 “98년 이후 18년 동안 데이터를 보면 OPEC 회원국이 한도를 지킨 경우는 두서너 차례로, 그것도 서너 달밖에 안 된다”고 전했다.

왜 그럴까. WTRG는 OPEC 조직에 구조적 결함이 있다고 본다. OPEC엔 보안관이 없다. 회원국이 감산이나 증산 약속을 어겨도 제재할 방법이 없다. WTRG는 “OPEC이 출범 당시 미국 원유 카르텔 조직인 ‘텍사스철도위원회(TRC)’를 벤치마킹했지만 TRC가 보유한 철퇴(제재)는 채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때 사우디아라비아가 ‘빅브러더’ 역할을 한 적이 있다. 사우디는 2차 오일쇼크 직후인 80년대 중반 원유 가격이 급락하자 자국 손해를 감수하며 먼저 산유량을 줄였다. 하지만 다른 회원국은 생산 쿼터를 위반하며 생산량을 늘려 시장 점유율 쟁탈전을 거세게 벌였다.

사우디가 느끼는 배신감과 트라우마가 크다. 80년대 악몽을 생생하게 기억하는 사우디 석유장관 알리 알나이미가 2014년 11월 감산을 거부하며 석유전쟁을 선언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치킨게임을 통해 경쟁 산유국을 밀어내려는 사우디의 ‘시장 점유율 유지 전략’이 변한다는 신호도 없다.

여기에 핵 협상 타결로 경제 제재에서 벗어난 이란도 지난 14일 원유 수출을 시작했다. 에샤크 자항기리 이란 수석부통령은 “이란의 하루 평균 원유 수출량이 현재 130만 배럴에서 수개월 내에 200만 배럴까지 늘 것”이라고 말했다.

리처드 해스팅스 시포트글로벌증권의 거시 전략가는 “OPEC의 즉각적인 감산 공조 없이는 이번 유가 상승세는 계속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텍사스철도위원회(TRC)= 1971년까지 미국 텍사스 지역 원유 생산량을 규제했던 공공기구. 애초 철도의 과당 경쟁을 막기 위한 기구였지만 20세기 초에 유가 폭락을 계기로 원유 생산량을 정하고 할당하는 기구로 변신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