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틀 싸이' 전민우, 12세 나이로 사망, "건강해지면 같이 무대에 오르자" 했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1 13:40
리틀 싸이 전민우
 
기사 이미지

리틀 싸이 전민우(사진 = SBS 방송화면 캡쳐)

 
‘리틀 싸이’ 전민우 군이 지난 9일 사망했다.
 
9일(현지시간)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민우 군은 8일 호흡곤란으로 연변 병원에 급히 이송돼 구급치료를 받았으나 9일 0시 사망했다. 사인은 지병이었던 뇌간종양이었다.
 
전민우 군은 중국 TV 예능 ‘중국몽상쇼’에서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불러 ‘리틀 싸이’로 알려졌으며, 국내에서도 SBS ‘스타킹’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전민우 군은 지난 2014년 뇌종양의 일종인 뇌간신경교종 판정을 받고 한국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때 병세가 호전되는 듯했지만, 지난해 5월 다시 병세가 악화돼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싸이는 2014년 뇌종양을 앓고 있던 고인을 싸이의 연말 콘서트 '올나잇 스탠드 2014'에 초청했었다.
 
당시 전민우 군은 콘서트가 끝난 후 무대 뒤 대기실에서 싸이를 만나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고 민우군이 건강해지면 무대에 같이 오르기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온라인중앙일보

리틀 싸이 전민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