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일 합참의장, 대북 공조 강화키로

중앙일보 2016.02.11 12:15
기사 이미지
한·미·일 합참의장이 11일 오전 3국 합참의장 회의를 진행했다. 죠세프 던포드(Joseph F. Dunford) 미 합참의장과 가와노 가쓰토시(河野克俊) 일본 통합막료장은 하와이에서 직접 만났고, 이순진 합참의장은 화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합참관계자는 “던포드 미 의장 초청으로 하와이에서 회의가 열렸다”며 “이순진 의장의 경우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장거리 로켓) 발사 직후 조성된 군사적 긴장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자리를 지키면서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는 이달초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공개하면서 연기됐었으나 지난 7일 북한이 발사를 단행함으로써 다시 열리게 됐다. 군 관계자는 “이번 회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관한 3국간의 정보공유를 증진하려는 각군의 노력이 반영됐다”며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안에 정면으로 위배되며,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발행위라는 점을 재확인하고 긴밀한 정보공유를 통해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3국 의장들은 향후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상호 안보현안들에 대해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