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년만에 해리 포터 신작 출간…포터 아이 셋 아빠된다

중앙일보 2016.02.11 05:37

해리 포터의 부인은 누구일까. 해리 포터가 9년만에 세 아이의 아버지가 되어 돌아온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해리 포터의 새로운 시리즈가 7월31일에 출간된다고 전했다. 이번 시리즈는 런던에서 초연될 연극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의 대본 격이다.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7월30일에 첫 공연이 열리고 다음날 대본을 묶은 책이 출간되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지금까지 나온 해리포터 시리즈(1~7권) [중앙포토]


영국 내 판권을 갖고 있는 리틀 브라운 출판사의 데이비드 셸리 최고경영자는 "런던에 연극을 보러 오고 싶어도 올 수 없는 세계 팬들을 위해 책을 출판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책은 원작자인 조앤 롤링과 잭 손, 존 티파니가 공동으로 집필했다.

해리 포터의 최근 시리즈는 2007년에 나온 7권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이다. 이번 시리즈는 19년 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소년에서 청소년으로 성장한 포터는 결혼해 세 아이를 뒀다.  결혼 대상은 영혼의 단짝 친구 헤르미온느가 아니다. 위즐리 동생과 가약을 맺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책이 기존처럼 소설 형식으로 책이 출간될지, 대본집으로 나올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해리 포터 시리즈는 지금까지 4억5000만부가 팔렸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