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불법 이민 막는 장벽”…트럼프, 다시 불붙은 대세론

중앙일보 2016.02.11 02:37 종합 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가운데)가 9일 부인 멜라니아(왼쪽 둘째), 딸 이반카(오른쪽 둘째)와 함께 유세하고 있다. [맨체스터 AP=뉴시스]

 
기사 이미지
‘막말’ 정치인 도널드 트럼프가 공화당의 대세로 복귀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대선의 두 번째 관문이자 공화당 후보 경선전의 초반 승패를 결정짓는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 트럼프가 선두를 차지했다.

보수 백인 숨은 분노 끌어낸
동물적 정치 감각이 원동력
20일·23일 경선도 1위 기대

트럼프는 이날 밤 맨체스터에서 열린 축하 행사에서 “(다음 경선이 열리는)사우스캐롤라이나(20일)로 가서 이기겠다”고 자신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승리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향해선 “축하해야겠지만 그의 연설을 들어 보니 이 나라를 포기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이날 선두를 되찾으며 지난 1일 아이오와에서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에게 일격을 당한 뒤 등장했던 ‘트럼프 거품론’을 일소하고 대세론을 재점화했다.

아이오와 경선에선 골수 공화당 표를 겨냥한 크루즈의 발품팔이 전략에 졌지만 이번엔 지지표를 결집시켜 투표장으로 끌어 모으는데 성공했다.

당원만 참여할 수 있는 아이오와 경선과는 달리 뉴햄프셔 경선은 당원 자격이 없어도 투표에 나설 수 있는 프라이머리 방식이다. 참여의 문이 더 열린 만큼 당원을 상대하는 조직 선거의 힘이 덜 작동한다. 또 이곳은 일부 여론조사에선 무당파가 다른 지역보다 많은 44%로 나와 ‘당심’보다는 ‘민심’이 투표에 더 크게 영향을 미친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곳에서 지난 6월 이후 197일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번도 1등을 내주지 않았다. 트럼프 캠프는 이번엔 아이오와에서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자원봉사자들로 유세단을 조직해 뉴햄프셔 일대를 돌며 바닥 싸움에도 나섰다.

트럼프는 뉴햄프셔에서 지지표 결집을 위해 선동 전략을 재구사했다. 전날 밤 맨체스터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그는 “(불법 이민자를 막기 위해) 멕시코 국경에 세우는 장벽은 트럼프 장벽”이라며 “이게 헤로인·마약이 뉴햄프셔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고 외쳤다. 유세 후 만난 바비 마코프는 “트럼프가 진짜 미국을 위하는 후보”라고 칭찬했다.

트럼프의 동력은 정치 경력이 전무한데도 보수 백인층의 숨은 분노를 수면 위로 끌어낸 그의 동물적 정치 감각이다.

지난해 6월 트럼프가 출마를 선언할 때만 해도 방송 리얼리티쇼에 출연했던 억만장자의 기행으로만 받아들여졌다. “나는 재산이 100억 달러(12조원)가 넘는 정말 부자”라고 자랑하고 “멕시코 불법 이민자들은 성폭행범이고 이를 막기 위해 멕시코와의 국경에 장벽을 쌓겠다”고 할 때 누구도 그를 변수로 간주하지 않았다.

하지만 ‘멕시코 장벽’에 이어 ‘무슬림 입국 금지’와 같은 잇따른 막말 마케팅은 악재가 되리란 예상과는 달리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숨죽여 왔던 백인 보수층의 속내를 정확히 짚어 내며 이들의 대변자로 등극하는 힘이 됐다.

트럼프는 뉴햄프셔 승리로 사우스캐롤라이나(20일), 네바다(23일) 경선에서도 유리한 국면을 차지하게 됐다. 두 지역의 각종 여론조사는 트럼프가 모두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부상에 공화당 지도부는 불안해 한다. 트럼프가 철저히 백인 보수층을 대변하는 집토끼 전략을 구사하며 소수 인종, 중도층 등 향후 본선에서 상대해야 할 표를 배척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어서다.

맨체스터(뉴햄프셔주)=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프라이머리(예비경선)=미국 공화당·민주당 양당의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 대의원 선출 방식의 하나. 당원만 참여하는 코커스(caucus)와 달리 일반 주민도 참여할 수 있다. 현재 50개주 가운데 27개주가 프라이머리를, 23개주가 코커스를 실시한다. 각 주 별로 대선 경선 주자들의 득표와 대의원 수를 발표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