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아들의 방 때문에 격분한 김구라

중앙일보 2016.02.11 00:01 경제 7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JTBC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에 진행자 김구라의 아들 MC그리(김동현)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올해 고3 수험생이 되는 MC그리가 원하는 것은 “공부와 음악작업, 둘 다 집중할 수 있는 방”이다. 기존에 그의 방은 정신없이 어질러져 있다. 책상 위에는 먹다 버린 귤 껍질, 빈 음료수 캔 등이 나뒹굴어 책을 펼 자리조차 없다. 방 한 켠 옷 무더기는 철 지난 여름옷에 친구의 교복까지 마구잡이로 뒤섞인 상태다.

참다 못한 아버지 김구라는 “동현이 방을 보면 머리가 아프고 속이 탄다”며 화를 낸다. 아들을 향해 “이렇게 사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며 “전 국민에게 망신을 당해봐야 정신 차린다”고 야단을 친다.

덩달아 김구라 부자의 소박하다 못해 썰렁한 집안 곳곳도 공개된다. 특히 부엌에는 즉석식품들만 넘쳐나고, 식탁에는 아침에 먹은 반찬이 그대로 놓여 있다.

하지만 거실 한 켠 수납장에선 아들에 대한 애정이 그대로 드러난다. 아들이 출연한 방송을 녹화한 수십 개의 CD와 비디오테이프 등을 세심하게 보관하고 있는 모습에 MC그리마저 새삼 놀란다. 오후 9시30분 방송.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