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코스닥 '콘돔제조사' 주가 폭등…이유는

중앙일보 2016.02.09 13:53
기사 이미지

유니더스 홈페이지.

올들어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콘돔제조업체 유니더스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주인 유니더스는 설 연휴 직전인 5일 1만1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새해 첫 거래일인 1월 4일 3295원에서 시작해 한달새 무려 259.64% 상승한 것이다.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 기간 다른 어떤 종목도 100% 이상 수익률을 낸 종목이 없다.
 
기사 이미지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진 이집트 숲 모기. [사진 중앙포토]

유니더스는 중국에 콘돔 수출을 추진한다는 소식과 소두병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가 성관계로도 감염된다는 사례보고 때문에 급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모기 살충제를 판매하는 명문제약도 같은 기간 2900원에서 5500원으로 89.66% 올랐다.

지카 바이러스가 주로 숲모기를 통해 감염된다는 소식 덕분이다. 코스피 종목 중 가장 많이 올랐다.

지카 바이러스 관련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는 진원생명과학도 1만700원에서 1만5100원으로 41.12% 올랐다.

물론 전문가들은 작년 메르스 테마주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묻지마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