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성용 부상, 머리 부딪혀 가벼운 뇌진탕 … "걱정 안해도 괜찮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03 11:13
기사 이미지

기성용 [사진출처:일간스포츠]


기성용 부상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경기 도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기성용은 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더 호손스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경기에서 전반 막판 머리를 다쳐 그라운드를 나갔다.

이날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전반 42분 페널티지역 내에서 볼 다툼을 벌이던 중 상대 선수의 슈팅을 막으려다 머리를 부딪혀 쓰러졌다.

전반 말미, 스완지 시티 진영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이 높게 뜨자 스테판 세세뇽이 다소 무리한 동작으로 슛을 시도했고 이를 방어하려던 기성용과 충돌했다. 기성용은 쓰러진 채로 3분 가까이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알베르토 팔로스키와 교체됐다.

이후 팬들은 큰 부상이 아닌가 우려했으나 다행히도 경미한 뇌진탕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한 프란체스코 귀돌린 스완지 시티 감독은 “걱정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귀돌린 감독은 “기성용의 상태는 심각하지 않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다”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귀돌린 감독에 앞서 스완지 시티 구단도 SNS를 통해 “기성용의 부상은 경미한 뇌진탕으로 확인됐다. 큰 이상은 없다”라고 전했다.

한편 두 팀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스완지 시티는 기성용이 부상으로 나간 후 경기를 주도하지 못하며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기성용 부상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부상 [사진출처:일간스포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