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부 "북 미사일 발사 감행하면 혹독한 대가 치를 것…즉각 철회해야"

중앙일보 2016.02.03 08:26
청와대는 3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 혹독한 대가 치를 것”이라며 “발사 계획을 즉각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사일은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오전 8시부터 열린 NSC에서 논의 후 이와 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NSC 상임위원회에는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한민구 국방부 장관, 홍용표 통일부 장관,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한다.

▶관련기사 靑 "북, 발사계획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 (전문)

2일 교도통신은 북한 김광철 체신상이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지구관측 위성을 발사할 것”이라고 외교 채널을 통해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또 북한은 국제해사기구(IMO)에 이달 8∼25일 지구관측 위성 ‘광명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장거리 미사일을 위성이라고 주장해왔다. 정 대변인은 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징후를 우선순위를 두고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