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세경 악플러 고소, 초밀착 원피스에 드러난 S라인 몸매 '아찔'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03 05:30
기사 이미지
 
배우 신세경이 악플러들을 고소한 가운데, 그의 과거 화보가 화제다.

신세경은 과거 바자 화보에서 군살 없는 몸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신세경은 블랙 롱 드레스를 입고 고혹적인 매력을 뽐냈다. 특히 튜브톱으로 과감하게 쇄골과 어깨라인을 드러내 섹시함을 더했다.

한편 신세경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일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들을 지난 1일 강남경찰서에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일부 악플러들이 아무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인신공격적이며 모욕적인 댓글을 무차별적으로 계속하여 달고 있는 것에 소속사로서 깊은 분노를 느꼈으며, 이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결정했다”며 “익명성에 숨어 유명인에게 무자비한 인신공격을 하는 행태는 앞으로도 근절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