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급 공시 경쟁률 54대1… 역대 최다 22만명 응시

중앙일보 2016.02.01 18:00
올해 9급 '공시'(공무원 시험)에 역대 최다 인원인 22만2650명이 응시원서를 냈다. 이중 4120만을 뽑기 때문에 평균 경쟁률이 54대1에 이른다.

4120명 모집에 역대 최고 54대1 최고 경쟁률
선발인원 확대 영향…직렬별로 최고 406.6대 1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29일 마감한 '2016년 국가공무원 9급 공채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시인원과 경쟁률 모두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올해 선발예정인원은 4120명으로 지난해(3700명)보다 11.4% 늘어났다. 하지만 지원자는 지난해 19만987명보다 16.6%나 증가해 평균 경쟁률이 지난해 51.6대1에서 54대1로 껑충 뛰어올랐다.

인사혁신처는 "국정과제인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선발 예정인원을 크게 늘려 지원자가 많이 몰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직군별로는 행정직군이 3756명 모집에 19만7656명이 지원해 52.6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엔 51대1이었다. 기술직은 364명 모집에 1만7092명이 지원해 68.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엔 58.5대1이었다.

모집단위 중 경쟁률이 가장 높은 직렬은 행정직(일반행정:전국)의 406.6대1이었다. 89명 모집에 3만6186명이 지원했다. 기술직군에선 시설직(일반토목:일반)이 27명 모집에 4258명 지원해 157.7대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원자의 평균 나이는 만 28.5세로 지난해(28.6세)와 비슷했다. 지원자 중 여성은 53.6%(11만9397명)였다. 2014년 51.8%, 지난해 52.7%보다 증가했다.

9급 공채 필기시험은 오는 4월 9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실시된다. 구체적 시험 장소는 4월 1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을 통해 공고된다.

한편 9급 공채 필기시험에선 매해 26% 정도의 결시율을 보여왔다. 인사혁신처 조성제 채용관리과장은 "시험장 임대와 시험지 인쇄 등에 약 6억원 이상의 비용이 발생하는 만큼 수험생들은 2월 10일 취소 기간까지 응시 여부를 신중히 결정해 결정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직렬별·지역별(지역구분모집)로 원서접수 현황은 다음과 같다.

◇직렬별 원서접수 현황
기사 이미지

◇ 지역구문모집 지역별 원서접수 현황
기사 이미지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