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담비 '기적의 시간 로스타임' 주연 캐스팅, 봉태규와 오누이로 호흡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01 14:59
기사 이미지
 
배우 손담비가 '기적의 시간 : 로스타임'에 출연한다.

KBS 2TV 설 특집 예능드라마 '기적의 시간 : 로스타임'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이하지만 기적적으로 인생의 마지막 추가시간을 부여받은 사람들의 모습을 따뜻하면서도 유쾌한 톤으로 그린 2부작 특집극.

손담비는 17일 방송 예정인 '기적의 시간 : 로스타임' 2회에 출연,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고 오빠 달수(봉태규)와 단둘이 살고 있는 평범한 회사원 '윤달희' 역으로 분한다.

윤달희는 부모의 사고 이후 은둔형 외톨이가 된 오빠를 지극 정성 돌보며 꿋꿋하게 살아가는 인물. 손담비는 기존의 도회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벗고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속 깊고 살가운 '오빠바보' 캐릭터를 통해 180도 연기 변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기적의 시간 : 로스타임' 촬영 관계자는 "손담비가 한층 풍부해진 감성으로 윤달희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기존에 연기했던 캐릭터들과는 상반된 매력의 윤달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여운을 선사한다는 각오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KBS 2TV 설 특집극 '기적의 시간:로스타임'은 설 연휴인 10일 오후 11시 10분에 1화가 방송되며, 손담비가 출연하는 2화는 17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