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샴포우 미8군사령관에게 훈장

중앙일보 2016.02.01 14:33
정부는 1일 버나드 샴포우(Bernard Champouxㆍ미 육군 중장) 미8군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국선장을 수여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이날 훈장을 전달했다.
 
기사 이미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일 버나드 샴포 미 8군사령관에게 보국훈장 국선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국방부 당국자는 “샴포우 중장은 2013년 6월 미 8군사령관에 부임한 이래 북한의 핵실험과 비무장지대 도발 등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대응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계획 승인ㆍ서명, 한미연합사단 창설,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 주한미군 전력의 순환배치 등 다양한 한미동맹 현안을 성공적으로 관리했다”고 훈장 전달 배경을 설명했다.

샴포우 중장은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며, 후임 미 8군 사령관에는 토머스 밴덜(Thomas Vandal) 소장이 내정됐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