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머니 건강해지셨으면" 복면가왕 네모의 꿈 준케이 사연에 판정단도 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01 10:32
기사 이미지

복면가왕 네모의 꿈 [사진출처: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네모의 꿈

'2PM' 준케이로 밝혀진 네모의꿈의 감동적인 노래가 연예인 판정단을 울렸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5연승을 기록 중인 캣츠걸과 준결승전 진출자들의 솔로곡 대결이 벌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네모의꿈은 라디의 ‘엄마’를 선곡해 담담하게 노래를 불러 감동을 자아냈다.

이에 항상 밝은 모습만 보였던 김새롬과 김구라는 두 눈이 촉촉해진 채 네모의 꿈 노래를 감상해 감동을 자아냈다.

준케이는 소감을 밝히며 "이미 활동중인 가수로서 개명을 한다는 게 참 쉽지 않았다. 제 이름과 얼굴을 알리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준케이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나서 어머니가 편찮으시다. 제 노래를 듣고 빨리 건강해지셨으면 좋겠다”라고 속사정을 밝혔다.

복면가왕 네모의 꿈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복면가왕 네모의 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