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맥심 이번엔 '미소녀 성노예 키우기' 게임 소개로 뭇매

중앙일보 2016.02.01 08:30
지난해 잡지 표지에 여성을 자동차 트렁크에 감금한 사진을 실어 ‘성범죄 미화 논란’을 일으켰던 맥심코리아가 부적절한 게임을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시작은 맥심 2월호에 실린 게임 소개 기사였다. 맥심은 2월호에 일본의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인 ‘티칭 필링(Teaching Feeling)’을 소개했다. 고문 노예로 학대받던 소녀 주인공을 키워 최종적으로 성적인 관계까지 이어지는 설정으로 국내에선 ‘실비 키우기’로 알려진 게임이다.
기사 이미지

맥심코리아 2월호에 실린 게임 소개 지면. [온라인 커뮤니티]



맥심은 이 게임을 지면에 소개하면서 ‘미소녀 섹스머신 키우기’라는 부제를 달았다. 기사에서 “플레이어에게 마음을 열어도 너무 연 실비가 10금 육탄공격을 펼치기 시작한다... (후략)“며 노골적인 표현을 담았다.

소녀를 성노예로 삼는다는 설정 뿐만 아니라 잡지에 성폭력과 같은 소개글을 썼다는 데 대해 네티즌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이모 씨는 “소아성애를 옹호하는 게임이 버젓이 소개되는 것을 두고 볼 수가 없다”고 분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번에도 성범죄를 미화하는가” "부제가 너무 저질이다" "맥심 이번 일로 제 속에서 평판이 급하락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앞서 맥심은 여성을 자동차 트렁크에 감금한 사진을 잡지 표지에 실었다가 ‘성범죄 미화'라는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