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철갑상어 식당, 명품 아울렛…아리랑TV 사장 뉴욕 외유 의혹

중앙일보 2016.02.01 07:58
 아리랑 TV의 방석호 사장의 지난해 9월 미국 출장에 대해 외유 의혹이 일고 있다. 당시 아리랑TV는 국내 방송사 최초로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을 전세계로 중계하는 업무를 맡았는데, 이를 위해 출장길에 오른 방 사장이 가족을 동반해 현지에서 호화 레스토랑과 쇼핑몰 등을 다닌 정황이 드러난거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의원실이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로부터 받은 당시 지출결의서와 영수증을 보면 방 사장은 9월 24일 뉴욕 현지에 도착한 첫날 철갑상어 전문식당에서 한끼 식사비로 930달러(한화 약 112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고선 ‘뉴욕 한국문화원장과 업무협의’를 명목으로 비용 처리했다.

9월 27일엔 뉴욕 명품 아울렛인 ‘우드베리 아울렛’(WoodBury Outlet)에서 장시간 머무르며 식비 등을 법인카드로 지출한 내역도 있다. 우드베리의 식당에서 지출한 명목엔 ‘유엔본부 서석민 과장과 업무협의’라고 썼다. 하지만 뉴욕 한국문화원장과 유엔본부 서 과장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방 사장과 만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한다.

당시 방 사장의 해외출장에 동행했던 직원들은 5박7일(9월24일~29일) 일정 동안 방 사장이 취재진과 별도로 움직였다고 한다. 이 기간동안 방 사장은 하루 1000달러(한화 약 120만원)에 이르는 렌트카를 타고 다닌 정황도 있다.

이런 의혹과 관련해 아리랑TV 측은 최민희 의원실에 "현재 해명서를 준비하고 있으며 곧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민주 최민희 의원은 이런 의혹에 대해 "아리랑TV의 사장이 세금을 사적으로 펑펑쓴 정황이 드러났다"며 "해당 상임위인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를 열어 내용을 확인한 뒤, 사실로 판명되면 퇴진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