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슬림 오해 받는 오바마, 첫 모스크 방문

중앙일보 2016.01.31 14:30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3일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이슬람 사원(모스크)을 방문한다. 재임 중 그가 미국에 있는 모스크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30일 백악관은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무슬림 미국인이 국가에 기여한 바를 치하하고, 종교 자유의 중요성을 재차 확인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은 다른 신념과 배경, 다양성이 우리 나라의 위대한 힘이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모스크에서 지역사회의 지도자들을 만나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에선 지난해 파리 테러와 캘리포니아주 총격 테러 이후 공화당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무슬림 입국 금지'를 주장하는 등 이슬람 혐오가 공공연하게 조장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테러가 반복되면서 무슬림에 대한 증오가 확산되자 종교에 대한 포용을 강조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미국의 무슬림 사회 역시 사회에 만연한 '이슬람포비아'를 해소하기 위해 수년 간 오바마 대통령의 모스크 방문 로비를 펼쳐왔다.

그러나 취임 후 줄곧 "무슬림이면서 기독교도인 척 한다"는 의혹을 받은 오바마 대통령은 무슬림 사회와 거리 두기를 해 왔다. 그가 두번째 임기 마지막 해에 이러서야 모스크 방문을 결정한 것도 이런 배경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29%, 특히 공화당원의 45%는 오바마 대통령을 무슬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