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췌장암 환자 약값 1300만원→60만원 준다

중앙일보 2016.01.31 14:24
기사 이미지
다음 달부터 전이성 췌장암과 만성 골수성 백혈병 항암요법에 건강보험 적용이 늘면서 환자의 부담이 대폭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4대 중증질환 보장 강화의 일환으로 환자 수가 적거나 치료제가 부족한 이 같은 질환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전이성 췌장암의 새로운 항암요법인 ‘젬시타빈 + 알부민 결합 파클리탁셀’ 병용요법(약제명: 아브락산주)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 본인 부담이 연 1314만원에서 64만원으로 줄어든다. ‘아브락산주’는 당초 유방암 치료제로 개발된 후 최근 췌장암 치료제로 확대됐지만 고가에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사용이 어려웠다.

복지부 관계자는 “췌장암은 주로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므로 생존율이 낮을뿐더러 치료제가 극히 제한되어 있어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보험급여 필요성이 컸다. 900명의 환자가 혜택을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의 치료에 쓰이는 ‘라도티닙’(슈펙트캡슐)의 경우 1차 치료제로도 건강보험을 적용키로 했다. 환자 부담이 연 1950만원에서 97만원으로 내려간다. 26명의 환자가 혜택을 본다.

그동안엔 다른 항암제가 효과가 없을 경우 2차 치료제로 쓰일 때만 보험을 적용했다. 혈관이나 근육, 힘줄 등에 발생하는 암인 연부조직육종의 ‘젬시타빈+도세탁셀’ 병용요법과 비호지킨림프종의 일종인 변연부B세포림프종에 대한 ‘리툭시맙’ 병용요법(맙테라주)에 대해서도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신규 항암제 ‘브렌툭시맙’(애드세트리스주)도 새로 건강보험에 등재해 환자 50명의 부담이 연간 8000만원에서 260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