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올림픽축구대표팀, 일본에 2-2 동점 허용

중앙일보 2016.01.31 01:22
기사 이미지

사진=대한축구협회


올림픽축구대표팀이 2골을 먼저 터트린 뒤 내리 2실점했다.


올림픽축구대표팀은 31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일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AFC) 챔피언십 결승에서 전반 20분 권창훈(수원), 후반 2분 진성욱(인천)의 연속골로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한국은 집중력이 흔들렸다. 후반 22분 교체출전한 일본 아사노 다쿠마에게 만회골을 내줬다. 아사노가 침투패스를 받아 오른발슛으로 한국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1분 뛰 또 다시 실점했다. 야지마 신야에게 헤딩골을 내줬다. 야지마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골문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26분 현재 2-2로 맞서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