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도 저런 남편이 있었으면'… 슈퍼맨 기태영, '100점짜리 남편' 인증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30 17:46
기사 이미지

슈퍼맨 기태영 [사진출처:일간스포츠]

 
슈퍼맨 기태영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첫 등장한 배우 기태영이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유진-기태영 부부와 8개월된 딸 로희가 처음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태영은 능숙하게 기저귀를 갈고 분유 온도를 알맞게 맞추는 등 육아 고수의 면모를 뽐냈다.

이어서 기태영은 딸꾹질을 하는 딸 로희에게 분유를 먹이며 딸꾹질을 해결해면서 완벽한 아빠임을 인증했다.

로희는 아빠의 손길이 익숙하다는 듯 보채지 않고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

기태영은 인터뷰에서 “아내가 로희를 낳을 때 조산기가 있었고, 출산할 때 아내가 힘을 너무 줘 목 뒷부분 핏줄이 다 터졌다”면서 안타까운 심정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육아에는 최대한 도움이 되고 싶었다”며 “블로그나 육아 책으로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내인 유진은 인터뷰에서 "아빠가 아기 보는 시간이 많고 헌신적이다. 나도 저런 아빠가 있었으면 할 정도로 부러운 아빠다"라며 아빠로서 기태영의 모습에 무한한 애정을 표현했다.

슈퍼맨 기태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슈퍼맨 기태영 [사진출처: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