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 뉴스] 내 연봉은 어느 정도 수준일까

중앙일보 2016.01.30 13:42
금융회사는 구직자들이 선망하는 '좋은 일터'다. 정규직 비중이 다른 업종보다 높고 직업 안정성도 좋아서다. 월급도 세다. 2014년 금융권의 월평균 임금은 523만3974원으로 전 산업 월평균 임금(318만9995원)보다 높다.

29일 한국금융연구원이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금융인력 기초통계 분석 및 수급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업 종사자 6명 중 1명은 억대 연봉을 받았다. 지난해 금융회사 직원 중 연봉이 1억원 이상인 직원 비중은 16.6%였다. 금융연구원이 지난해 9~12월 은행, 보험, 증권 등 7개 금융업권의 1138개사를 상대로 인력현황을 설문조사한 결과다. 1억 이상 연봉자 비중은 2012년 9.9%에서 2013년 16.5%, 2014년 19.2%로 늘어나다가 지난해엔 증가세가 꺾였다.
기사 이미지
연 5000만원 이상을 받는 연봉자는 전체 조사대상 금융사 직원의 60.8% 수준이었다.
 
기사 이미지
급여 수준별로는 25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 구간이 28.8%로 가장 많았고, 5000만원 이상 7500만원 미만(24.4%), 75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19.8%), 1억원 이상 1억5000만원 미만(14.8%) 구간이 그 뒤를 이었다. 연봉 1억5000만원 초과 비중은 1.8%였다. 자산운용·신탁사는 1억5000만원 초과자 비중이 8.5%, 증권·선물사는 이 비중이 3.8%로, 고액 연봉자 비중이 다른 업권보다 높았다.
기사 이미지
여성 금융인력의 급여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남성은 5000만원 이상 7500만원 미만(25.6%), 75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26.6%), 1억원 이상 1억5000만원 미만(23.3%) 구간에 걸쳐 비교적 고르게 분포했다.

반면 여성은 2500만원 이상 5000만원 미만 연봉 구간에 절반에 가까운 41.8%가 몰렸고, 1억원 이상 연봉자는 5.1%뿐이었다. 여성은 창구업무 등 단순직무에 종사하는 비중이 높고, 40~50대 이상 관리직이 적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
금융회사에 들어가려면 대학에서 어느 전공을 선택하는 게 유리할까. 금융인 중에는 역시 경영·경제 전공자들이 많았다.

대졸자 전공은 경영·경제가 41.0%로 가장 많았고, 인문·사회 18.6%, 공학 6.5%, 컴퓨터·통신 6.1%, 법률 5.3%, 자연 4.9%, 기타 17.6% 순이었다.

▶관련 기사  그 남자의 연봉, 1억5000만원인 이유…"정리 달인이 연봉도 높다"

설문에 응답한 금융회사는 향후 1년 이내에 총 4264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경호 기자 praxi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