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경고"…인천공항에서 아랍어 경고문 발견

중앙일보 2016.01.30 11:45
기사 이미지

인천공항 폭발물 사진 [사진제공=인천경찰청]

인천국제공항 폭발물 의심 물체 주변에서 아랍어로 프린터 된 경고 메시지가 추가로 발견됐다. 경고메시지는 A4용지의 절반 크기에“당신에게 주는 마지막 경고이고, 신이 처벌한다”는 내용이다.

경찰 "문법 틀린 부분 많아 컴퓨터 번역기로 출력한 듯"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29일 오후 오후 4시경 인천국제공항 1층 입국장의 C구역 화장실에서 종이박스와 부탄가스가 연결된 폭발 의심 물체가 발견된 사건과 관련, 30일 오전 언론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정성채 인천국제공항경찰대장은 “아랍어로 된 프린터 출력물에 대해 아랍어 전공 전문가에 자문을 구한 결과 문법이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아 컴퓨터 번역기를 이용해 아랍어로 출력한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IS(이슬람국가) 테러 단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코란 경전을 인용한 문구도 전혀 없어 일단 전문 테러 단체의 소행일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장은 “하지만 더욱 신중을 기하기 위해 아랍어, 테러 외부 전문가를 다시 한 번 섭외해 정확하게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분석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 50여명으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폭발물 의심 물체를 설치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전담팀은 CCTV를 80여 대, 1시간 분량을 백업 받아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그러나 폭발 의심 물체가 설치된 곳이 화장실이어서 내부에는 CCTV가 설치돼 있지 않고,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된 29일 오후 4시를 전후해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나온 공항 이용객이 많아 용의자 특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담팀은 공항 외부 출입문 인근 CCTV 등도 분석해 용의자의 이동 경로를 추적할 방침이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