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신원조회 없는 총기거래 금지할 것"

중앙일보 2016.01.30 11:16
기사 이미지

총기 판매업자의 페이스북 페이지 [사진=뉴욕타임스]


 매달 16억명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Facebook)이 ‘신원 조회가 없는 개인간 총기거래’를 엄격히 금지한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적으로 총기거래를 하는 것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과 연계된 인스타그램 등을 통한 총기의 사적 거래 역시 금지된다고 뉴욕타임스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이 정책은 전세계 사용자들에게 적용되지만, 면허를 가진 총기 사업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페이스북이 이같은 정책을 발표한 건 SNS가 미국에서 총기 거래의 주요 통로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이후 페이스북은 이 문제와 관련된 사회적 논의의 중심에 서 있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총기 난사사건 이후 면허가 없는 총기 매매를 규제하는 사법 집행을 엄격하게 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하자, 개별 판매업자들은 좀 더 자유롭게 총기 광고를 할 수 있는 페이스북 등으로 방향을 틀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이 직접적으로 총기 매매에 참여하진 않았지만 업자들이 페이스북으로 몰리면서 ‘신원 조회 없는 총기 거래의 거대한 시장’이 되어왔다. 매달 16억명이 방문하는 이 SNS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총기 거래처가 되면서 '총기 전자 거래'로 진화한 거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SNS 업체들에게 신원 조회가 없는 사적 총기 거래를 금지하도록 SNS 회사들에게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페이스북에서 제품 정책을 담당하는 모니카 비컬트는 “지난 2년간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이용해 물건을 찾고 서로 거래하고 있다. 우리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테스트해서 내놓고 있지만, 동시에 거래가 규제되는 제품에 대해서도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 2014년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마리화나나 의약품, 불법 마약 등을 판매하는 것을 금지했는데, ”이런 정책에 총기를 포함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측은 또 “사적 거래를 제한하는 새로운 규칙을 어기는 신고가 들어오면 곧장 글을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이런 글을 올리는 사용자의 이용을 금지하고 페이스북 포스트를 엄격하게 제한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떤 사람의 목숨이 위기에 처하면 페이스북 측은 사법당국과 함께 상황을 해결하겠다”고도 말했다.

페이스북 측은 또한 이용자들이 자체 메신저인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 통해 사적인 총기 매매를 하는 것에 대한 신고도 받을 예정이다. 페이스북은 현재 메신저 내용에 대해선 살펴보지 않고 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