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원시 자연 그곳이 알고 싶다

중앙일보 2016.01.30 00:01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 의 원시 자연 그곳이 알고 싶다
기사 이미지
‘레버넌트:죽음에서 돌아온 자’(이하 ‘레버넌트’)를 본 한 관객은 “배우들이 연기하려는 건지, 생존하려는 건지 모르겠다”고 혀를 내둘렀다. 1월 14일 개봉해 이미 관객 150만 명을 넘어선 영화의 저력은 바로 이 눈물겨운 극한 여정에서 비롯됐다. 지독한 심미안으로 이름난 멕시코 출신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은 19세기 초, 개척 시대 미국 서부의 한겨울 원시 자연을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장장 5년 동안 촬영 장소를 물색했다.

제작진은 전체 장면의 93%를 캐나다와 미국·아르헨티나 험지에서 촬영하며 극 중 모험가처럼 생존하기 위해 버텨야 했다. ‘레버넌트’가 담아낸 풍광은 이 모든 게 헛고생이 아니었음을 절실히 느끼게 한다. 촬영 로케이션이 곧 원시 자연의 성지 순례 코스다. 지구상에 남아 있다는 게 고마운 ‘레버넌트’ 속 비경의 실제 무대를 소개한다.


① 보강 사냥꾼과 원주민의 격전지
앨버타주 몰리 원주민 보호구역은 ‘레버넌트’의 첫 촬영지다. 포획한 비버 가죽을 벗기며 휴식을 취하던 모피 사냥꾼들은 성난 아리카라족 전사들의 급습을 받는다. 제작진은 인근 주민 거주지에서 한참 떨어진 보강의 야생 계곡에서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을 깨며 촬영을 감행했다. 계곡 주변의 광활한 풍광은 앨버타주 캔모어 지역의 데드 맨스 플랫에서 촬영됐다.

② 포트리스 산 생존을 향한 9부 능선
키오와 주둔지로 향하던 헨리(돔놀 글리슨) 대위와 모피 사냥꾼들이 힘겹게 넘던 눈 덮인 능선은 캐내내스키스 카운티의 포트리스 산. 백두산(해발 2750m)과 비슷한 높이로, 제작진은 촬영을 위해 무거운 장비와 말을 정상까지 옮겨야 했다. 눈사태 장면은 비행기로 작은 폭약을 터뜨려 연출했다. 인근에 스키 리조트가 있다.

③ 옛 채석장에 세운 사냥꾼의 쉼터
야생에 시달린 모피 사냥꾼들의 쉼터인 미주리 강의 키오와 주둔지(모피 교역소)는 앨버타주 캔모어 인근에 있는 스프레이 계곡 도립공원의 오래된 자갈 채취장에서 재현됐다. 1820년대 건축 자재를 사용해, 당시 사냥꾼들이 얼기설기 지었던 만듦새를 최대한 살렸다. 너무 반듯하게 완성된 건물 하나는 포클레인으로 들어올려 조금 허물어뜨리기까지 했다.
 
기사 이미지
④ 캐내내스키스 카운티 글래스 전설의 시작, 로키산맥
곰에게 습격당하고도 살아남은 모험가 휴 글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그의 생존기는 미국 로키산맥의 전설로 남았지만, ‘레버넌트’ 제작진은 천혜의 자연을 좇아 캐나다 로키산맥으로 향했다. 대부분의 촬영이 이뤄진 앨버타주 캘거리 서부에 위치한 캐내내스키스 카운티는 지금도 야생 동물이 심심찮게 출몰하는 원시의 숲이 살아 있는 곳. ‘브로크백 마운틴’(2005, 이안 감독) ‘인셉션’(2010,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 등도 이 일대에서 촬영됐다.

회색 곰의 습격 무대 스쿼미시 우림
글래스가 회색 곰에게 습격당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은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의 스쿼미시 계곡 우림에서 촬영했다. 밴쿠버에서 65㎞ 떨어진 이 지역의 지명은 일대에 살던 원주민 부족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유성이 쏟아지는 공룡 유적지
글래스를 버리고 도망치던 피츠제럴드(톰 하디)가 밤하늘의 유성우를 바라보는 장소는 드럼핼러의 배드랜드 지역. 앨버타주 캘거리 근처에 위치한 이곳은 공룡 유적지로 유명하다.

영혼이 머무는 쿠트네이 폭포
아리카라족에게 쫓기던 글래스가 목숨을 걸고 뛰어든 급류 끝에는 깎아지른 듯한 폭포가 있다. 미국 몬태나주 리비 지역의 쿠트네이 폭포는 총 높이 27m, 평균 너비 258m의 웅장한 규모. 16세기 일대에 살았던 원주민 쿠트네이족은 이 폭포를 영적인 힘과 소통하는 성소로 여겼다. 메릴 스트립이 주연한 영화 ‘리버 와일드’(1994, 커티스 핸슨 감독)도 이곳에서 촬영됐다.
 
기사 이미지
글래스의 판타지가 이뤄진 LA 촬영 스튜디오
글래스의 아내가 영원히 잠든 원주민 마을과 글래스가 꿈에서 죽은 아들의 환영을 보는 교회 폐허, 백인들이 원주민에게 저지른 만행을 상징하는 물소 해골 무덤 장면은 미국 LA의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실제 죽은 물소의 두개골을 산처럼 쌓으려던 제작진은 악취가 너무 심해 결국 스티로폼 모형으로 대체했다. 로마네스크 양식의 교회 폐허는 스티로폼으로 세트를 제작해 프레스코 벽화로 장식했다.

⑨ 우슈아이아 세상 끝에서의 엔딩
글래스의 여정을 시간 순서대로 촬영한 ‘레버넌트’의 대장정은 아르헨티나 우슈아이아 올리비아강에서 마무리됐다. 이곳은 남극행 배가 떠나는 남미 대륙 최남단 항구 도시. 퀴어 멜로 ‘해피 투게더’(1997, 왕가위 감독)에서 “세상 끝에 있는 저 등대에 가면 모든 슬픔이 사라진다”고 했던 붉은 등대가 이곳 앞바다에 서 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