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 "원샷법 적용 범위에 제한 안두겠다" 처리수용

중앙일보 2016.01.21 16:08
더불어민주당이 ‘원샷법(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의 적용 범위에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정부·여당이 처리를 요구하고 있는 해당 법안을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이목희 정책위의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업활력제고법 적용 범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 대신 시행 과정에서 문제가 나타나면 개정안을 통해 하기로 하고 법안을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샷법은 부실 징후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간 사업 교환과 업종 전환 같은 사업 재편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더민주는 재벌 상속 특혜 우려가 있다며 적용 대상에서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자는 입장이었다.

여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오후 4시부터 쟁점 법안에 대한 협상을 벌였다.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가 “선거법과 쟁점법안 모두에 걸쳐 전향적인 입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타결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이 정책위의장은 “새누리당이 우리 당이 타협점으로 제시한 내용을 수용하면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법안이 많다”고 말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