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적 가수들이 수용소 담장에서 합동 공연을 한 까닭은?

중앙일보 2016.01.21 15:55
기사 이미지

가수 존 레전드(37)와 후아네스(43)


"정신의 속박을 벗어 던지세요. 오직 우리 자신만이 우리를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그래미상 수상 가수 존 레전드(37)와 후아네스(43)가 함께 노래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일로이시 이민자수용소 앞에서다.

이들은 이민자들이 처한 힘든 현실을 알리기 위해 이날 이민자수용소를 찾아 수용자들을 만나고 담장 밖에서 소규모 합동 공연을 가졌다. 레전드는 피아노를, 후아네스는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불렀다.
기사 이미지

이들은 먼저 각자 한 곡씩 부른 뒤엔 밥 말리의 `구원의 노래(Redemption Song)`를 함께 불렀다.


먼저 각자 한 곡씩 부른 뒤엔 밥 말리의 '구원의 노래(Redemption Song)'를 함께 불렀다. 인권 운동가들과 수용자 가족 등 청중 수십 명이 노래를 따라 부르며 "추방은 이제 그만" "우리는 할 수 있다" 등의 문구가 쓰인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멕시코 국경에서 약 160㎞ 떨어진 일로이시 이민자수용소는 1500여 명의 불법체류 이민자가 갇혀 있는 미국 최대 수용소다. 인권운동가들은 수용소에 수감된 이민자들이 묵비권·변호사선임권 같은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한다고 비판해왔다.

후아네스는 수용자들과 대화를 나눈 뒤 허핑턴포스트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부당하게 자유를 빼앗기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레전드와 후아네스는 미국과 라틴 음악계의 대표적 가수다. 레전드는 2006년부터 그래미상만 9개 수상하며 리듬앤블루스(R&B) 장르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 후아네스는 지난 15년 간 그래미상 2개와 라틴그래미상 20개를 탔다. 두 사람은 음악 활동을 하는 동안 빈곤·기아·에이즈·반전평화 등 다양한 사회 현안에 대해 목소리를 내왔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