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12년 새누리 비판'한 조경태 새누리당 입당

중앙일보 2016.01.21 15:39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왼쪽 .부산 사하을)이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조 의원이 입당원서에 서명한 뒤 무성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왼쪽 .부산 사하을)이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조 의원이 입당원서를 낸뒤 이인제원 최고위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왼쪽부터. 조 의원, 김무성 대표,서청원, 이인제 최고위원.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조경태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입당원서를 쓰고 있다.이날 조 의원은 회의에 앞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입당원서를 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조 의원이 입당서에 서명한 뒤 김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들이 입당한 조 의원에게 입당환영의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호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조 의원, 김무성 대표, 서청원,이인제 최고위원.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입당원서를 낸 조경태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이 21일 국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입당원서를 낸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 김상선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이 21일 새누리당에 입당했다.

조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서명한 입당원서를 김무성 대표에게 전달했다. 이를 지켜보던 최고위원들른 일제히 박수를 치며 조 의원의 입당을 환영했다.

김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부산에서 더민주 소속으로 연거푸 3번 당선한 중진 조경태 의원께서 우리 새누리당에 오늘 입당했다"며 "3선 중진의원이 오신 것은 우리 새누리당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의 환영사를 이어 받은 조 의원은 "이렇게 받아주셔서 감사하다.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이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의원이 되겠다. 초심을 잃지 않고 오직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를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을 반기는 새누리당과는 달리 더불어민주당은 '낯부끄러운 정치'라고 꼬집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런 낯부끄러운 정치로 국민들 앞에서 당당하게 표를 달라고 말하는 새누리당의 뻔번함이 오늘 아침 더욱 두르러져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 의원의 지역구인 사하을의 새누리당 예비후보가 나타나 강한 불만을 표했다.
그는 입당식을 마치고 나가는 조 의원을 향해 "12년간 야당에서 새누리당을 비판해 온 조 의원이 어떻게 원서 한 장 내는 것으로 입당을 할 수 있느냐"며 소리치기도 했다.

사진·글=김상선 기자 s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