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형 전투기 사업 시동 걸었다

중앙일보 2016.01.21 11:03
방위사업청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의 시동을 걸었다. 이 사업을 주관하고 있는 방사청과 전투기를 개발하는 업체로 선정된 KAI는 21일 경남 사천시 KAI 공장에서 체계개발 착수회의를 열고 KF-X 개발을 공식 선언했다.

방사청과 KAI는 이날 회의에서 향후 구체적인 개발일정을 공개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2019년 9월까지 설계를 끝낸 다음 2021년 KF-X 시제기 6대를 출고해 4년간의 비행시험을 거치도록 했다. 비행시험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해 2026년 6월까지 개발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10년 5개월 동안 개발이 예정대로 끝날 경우 2032년까지 120대를 양산할 계획이다.

장명진 방사청장은 환영사에서 "KF-X 사업이 우리 항공산업 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우리 공군이 요구하는 우수한 성능의 전투기를 계획된 시기에 맞춰 전력화하고, 모든 국민이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국산 전투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 사업착수회의를 시작으로 논란속에 추진돼 온 한국형전투기 사업이 시동을 걸었다. 성공적인 개발이 진행될 경우 한국은 KF-16 이상의 성능을 보유한 중급 전투기를 보유하게 된다. 사진은 KF-X 예상도다.
기사 이미지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KF-X는 F-4와 F-5 등 노후한 한국 공군의 전투기를 대체하는 사업으로 KF-16 이상의 성능을 내는 항공기를 한국이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개발비 8조 5000억원과 양산비 9조 6000억원등 18조 1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KAI는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한국 공군뿐만 아니라 300-400대 가량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KAI 관계자는 "KF-X 핵심장비인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임무컴퓨터(MC), 전자광학 표적추적장비(EO TGP) 등 90여 품목을 국산화해 가격기준 국산화율 65%를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사청과 함께 2026년 6월 체계개발 종료 때까지 KF-X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산·학·연 등 국내 항공산업 역량을 총결집시키고 'KF-X 정부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성공적인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방위사업청은 청장 직속으로 한국형전투기사업단을 만들었고, 국방과학연구소 및 국방기술품질원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기술지원실을 운영한다.

특히 미국이 기술 이전을 거부한 AESA 레이더와 이를 전투기에 체계 통합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국방과학연구소(ADD)에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체계개발단을 설치키로 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공군, ADD, KAI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위험관리와 성과관리를 통해 계획된 일정 내에 체계개발을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사청의 KF-X 사업단은 이달 말부터 단계적으로 방사청, 공군 등으로 구성된 전문인력을 KAI에 파견할 예정이다.

하지만, 공군에 전력화 일정이 정해져 있어 개발기간이 워낙 촉박한데다, 고성능 전투기를 만들기 위한 기술이 완전히 확보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예기치 못한 시행착오도 예상되고 있다. 그래서 개발일정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KAI 관계자는 "전혀 기술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T-50 초음속 훈련기를 만들었다"며 "현재는 85%이상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오히려 T-50을 만들때보다 훨씬 좋은 조건에서 시작하는 만큼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