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파에 한강도 얼었다, 올 겨울 첫 결빙 관측

중앙일보 2016.01.21 10:46
 
계속된 강추위에 한강이 얼었다.

기상청은 최근 계속된 한파로 한강에서 결빙이 관측됐다고 21일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18일부터 일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오늘 아침 올 겨울 첫 한강 결빙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한강 결빙은 18일 늦었다. 지난해 한강 결빙은 1월 3일 관측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평년과 비교하면 올해 관측은 8일 늦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1906년부터 한강 결빙 관측하고 있다. 현재는 한강대교 상류 부근 관측지점에서 결빙 상태 관측하고 있다. 한강은 보통 12월에서 1월 사이에 얼고 1월 말이나 2월 초 사이에 녹는다. 한강에서 매년 결빙이 관측되는 건 아니다. 지난 2006년에는 2000년 이후 처음으로 결빙이 관측되지 않았다. 결빙은 얼음으로 인해 강물을 완전히 볼 수 없는 상태로 얼음 두께와 관계가 없다.

한편 서울 등 중부지방은 21일 낮에도 영하권 날씨가 이어진다. 서울은 21일 한낮 기온이 영하 3도에 머물겠다. 경기도 21일 낮 기온이 영하 3~4도에 그치겠다. 이번 주말에는 다시 강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한파경보 및 주의보 발령 지역

-한파경보 : 충청북도(제천시), 강원도(양구군산간, 양구군평지, 평창군산간, 강릉시산간, 홍천군산간, 양양군산간, 인제군산간, 고성군산간, 속초시산간, 인제군평지, 화천군, 철원군), 경기도(가평군, 파주시, 양주시, 포천시, 연천군)

-한파주의보 : 인천광역시(강화군), 경상북도(영양군평지, 봉화군평지, 봉화군산간, 울진군산간, 청송군, 의성군, 안동시, 영양군산간), 충청북도(단양군, 음성군, 충주시, 괴산군, 보은군), 충청남도(계룡시, 청양군), 강원도(정선군평지, 평창군평지, 홍천군평지, 동해시산간, 삼척시산간, 정선군산간, 횡성군, 춘천시, 원주시, 영월군, 태백시), 경기도(여주시, 양평군, 광주시, 이천시, 용인시, 남양주시, 구리시, 의정부시, 고양시, 동두천시, 김포시), 전라북도(임실군, 무주군, 진안군, 장수군)

자료: 기상청
기사 이미지
서울 아침최저기온이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세운 한파가 계속된 20일 오후 서울 당산철교 아래 한강이 꽁꽁 얼어붙어 있다. [사진 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