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리 막고, 울타리 치고, 기준 없고…“규제 트라이앵글 깨뜨려 달라”

중앙일보 2016.01.21 02:35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사물인터넷(IoT)은 서비스 따로, 기기 제조 따로 규제 칸막이가 엄격합니다. 이런 칸막이부터 깨뜨려야 신성장 동력으로 키울 수 있습니다.”

한국 신성장 동력 10 <5> 사물인터넷
대한상의, 신사업 장벽 개선 촉구

 경제계는 20일 IoT를 비롯해 무인항공기(드론)·자율주행차·바이오 등 본지가 신성장 동력으로 꼽은 산업에 대해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정부가 규제 장벽을 깨뜨려 달라”고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신사업의 장벽, 규제 트라이앵글과 개선과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대한상의는 구체적으로 ‘규제 트라이앵글’을 신성장 동력 산업 성장의 걸림돌로 지목했다.

트라이앵글엔 ▶정부 사전승인을 받아야 사업을 착수,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사전규제’ ▶정부가 정해준 사업영역이 아니면 기업활동 자체를 불허하는 ‘포지티브 규제’ ▶융복합 신제품을 개발해도 안전성 인증기준 등을 마련하지 않아 제때 출시하지 못하게 만드는 ‘규제 인프라 부재’가 포함됐다.

 바이오 분야에선 규제 때문에 식품·제약업체의 질병치료용 식품(메디컬 푸드) 개발, 혈액을 활용한 희귀병 치료약 개발 등이 막혀 있다고 지적했다.

메디컬 푸드는 당뇨환자용 특수식 등 8종, 혈액관리법상 혈액 이용 의약품은 22종만 각각 허용하기 때문이다.

 드론은 상업용 활용을 극도로 제한한 점을, 자율주행차는 안전성·운행 기준을 마련하지 못한 점을 각각 문제로 꼽았다.

빅데이터 기반 신사업과 맞춤형 서비스 개발을 위해 개인 위치정보 수집을 엄격하게 제한한 것도 사업 추진을 더디게 하는 요소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①옷 골라주는 거울 … IoT 잡아라
②“심박수 110” 속옷이 건강 이상 바로 알려준다
③IoT, 혼자선 힘들어…“정부·기업, 협업 고속도로 만들자”


 이동근 대한상의 부회장은 “한국 기업은 규제 트라이앵글 때문에 신성장 동력 선점 경쟁에서 글로벌 기업에 밀리고 있다”며 “기업 자율규제를 확대하고 입법 취지에 위배되는 사항만 예외적으로 규제하는 등 규제의 근본 틀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윤 한양대(정책과학대) 교수는 “최소한 규제만 허용하는 네거티브 규제, 규제비용 총량제 등 내용을 포함한 행정규제기본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 묶여 있다”며 “시간이 없는 만큼 국회가 개정안부터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