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셸 위, 생애 열두 번째 홀인원

중앙일보 2016.01.20 18:38
기사 이미지
'재미동포' 미셸 위(27·미국)가 생애 열두 번째 홀인원을 기록했다.

미셸 위는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베어스골프장에서 열두 번째 홀인원'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공이 떨어진 홀을 향해 걸어가는 미셸 위의 영상 위로 '113야드'라는 글귀가 샷 거리를 짐작하게 한다.

이번 홀인원은 정규 대회가 아닌 연습 라운드 중 나왔다. 미셸 위는 지난 해에도 이 골프장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11번 홀에서 6번 아이언을 잡고 생애 열한 번째 홀인원을 넣었다.
기사 이미지
미셸 위는 열두 번의 홀인원 중 정규 대회에서는 2번의 홀인원을 기록했다. 첫 홀인원은 2009년 메이저 대회인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기록했고, 두 번째 홀인원은 2010년 캐나다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나왔다.

미국의 한 골프전문지가 분석한 통계에 따르면 프로 골퍼의 홀인원 확률은 3000분의 1, 아마추어는 1만2000분의 1 정도라고 한다. 미국의 골프닷컴은 "지난 주 타이거 우즈에게 칩샷 레슨을 받은 미셸 위가 어쩌면 그 효과를 받을 지도 모른다"고 했다.

지난 해 골반과 발목 부상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던 미셸 위는 11월 이후 두 달여간 재활을 했다. 최근 다시 클럽을 잡았고 1월 말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