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국내 외국인근로자 7명 IS가담"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16:16
기사 이미지

국내 근로자로 일했던 외국인 7명 수니파 무장단체(IS)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국가정보원은 지난 2010년부터 국내에서 근로자로 일했던 외국인 7명이 출국 후 IS에 가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테러 위기상황 대처를 위한 합동 당정협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새누리당 이철우 정보정책조정위원장이 전했다.

이철우 의원은 "우리나라에서도 누누히 말하지만 IS 등 테러관련 인물 51명이 추방됐고, 근로자로 활동했던 외국인 7명이 IS에 가담한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 같은 사례로 봤을 때 무슬림 관련 국가에서 (국내로) 온 사람이 57만명 정도 이고 대한민국도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테러방지법이 없다는 핑계만 댈 수 없으니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