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배 폭행 사재혁에 구속영장 "오해 풀려다 감정이 격해져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15:00
후배 폭행 사재혁에 구속영장
 
기사 이미지

사진=중앙일보



베이징 올림픽 역도 스타 사재혁(제주특별자치도청 31)이 후배를 폭행한 협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춘천경찰서는 20일, 사재혁이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의 한 술집에서 역도 후배인 황우만(21)을 폭행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사재혁은 지난달 31일 밤 11시경 후배들과 술자리에서, 황우만이 태릉선수촌에서 자신에게 맞은 일을 소문내고 다닌다는 이유로 얼굴과 몸통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황우만은 광대뼈 부근이 함몰되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다.
 
경찰은 지난 3일 사재혁을 포함한 술자리에 있었던 4명을 조사했고, 5일에는 피해자 황우만을 조사했다.
 
사재혁은 경찰에서 "작년 2월 태릉선수촌에서 있었던 일과 관련해 술자리에 있던 한 후배가 서로 오해를 풀어주고자 자신도 모르게 황우만을 불렀으나 얘기 도중 감정이 격해져서 우발적으로 폭행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재혁은 사건 직후 피해자 가족에게 수차례 사과했으나 황우만 가족측은 완강하게 합의를 거부했다. 경찰은 올림픽 스타로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피해자 가족이 처벌을 강하게 원하는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대한 역도 연맹은 지난 4일 선수 위원회를 열어 사재혁에게 선수자격 정지 10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사재혁에게는 사실상 퇴출을 의미했다.
 
체육인 복지 사업 운영 규정에 따르면 사재혁이 금고 이상의 실형을 받게 될 경우, 지금껏 국제대회 우승으로 받게 되는 연금수령 자격이 박탈된다.
 
사재혁의 구속여부는 피의자 심문을 거쳐 이번 주 내에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사재혁은 전국대회 역도에서 수차례 금메달을 수상했고 2009년 세계역도 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역도 77kg급에서 금메달을 따 역도 스타로 등극한 바 있다.
 
황우만은 전국역도선수권 대회 고등부에서 우승하고 세계 청소년 대회에서 2위에 올랐던 역도 유망주다.

온라인중앙일보

후배 폭행 사재혁에 구속영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