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드림빌리지 캠페인 1주년 맞아 세번째 캄보디아 봉사다녀온 송재림 플랜코리아 홍보대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11:52
기사 이미지

 - 미장작업, 내부 벽면 페인트칠 등 보건소 개보수 공사에 직접 참여하는 열정 보여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의 송재림 홍보대사가 ‘드림빌리지’ 캠페인의 1주년을 맞아 지난 연말 캄보디아에 봉사활동을 다녀온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20일 플랜코리아에 따르면 송재림 홍보대사는 지난 해 12월 마지막 주에 ‘송재림의 드림빌리지’ 캠페인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캄보디아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하고 돌아왔다. 벌써 세번째 현지 봉사활동이다.
 
‘송재림의 드림빌리지’ 캠페인은 플랜코리아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송재림이 직접 기획하고 제안한 캠페인이다. ‘전세계 아이들의 꿈이 이루어지는 마을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현재 캄보디아 씨엠립에서 1차 드림빌리지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지난 해 6월에는 마을 주민들을 위한 우물이 건립됐으며 현재는 보건소 개보수가 진행중이다.
 
이번 방문은 송재림 홍보대사가 ‘우물건립 이후에는 보건소를 개보수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추진됐다. 실제로 송재림은 캄보디아에 도착하자마자 뜨거운 땡볕 아래에서도 보건소 마당의 미장작업, 내부 페인트작업 등에 직접 참여하는 열정을 보였다. 아이들과도 배구시합 등을 함께하며 마음을 나눴고, 학교교실에는 꼭 필요했던 책장을 직접 조립해 선물하기도 했다. 송재림의 이 같은 헌신적인 봉사에 마을 주민들과 현지 직원들도 감동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송재림의 세번째 캄보디아 봉사활동에 대한 보다 자세한 소식은 매거진 얼루어 2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앞서 플랜코리아는 송재림 홍보대사의 드림빌리지 캠페인이 1년을 맞아 후원자들을 초청해 캠페인 1주년 기념 나눔파티를 열기도 했다. 나눔파티에서 송재림은 드림빌리지 1주년 사업에 대한 보고를 후원자들에게 직접 했고 후원자들은 송재림의 설명과 영상 및 사진을 통해 캠페인 취지에 깊게 공감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송재림은 “많은 분들이 관심과 후원으로 드림빌리지가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어 늘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후원자분들의 뜻을 살려 앞으로 다른 국가에서도 드림빌리지가 계속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코리아는 8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국제 NGO 플랜의 한국위원회로 개발도상국 아이들을 위한 문화교류사업, 환경개선사업, 의료·보건사업, 교육사업, 생계유지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