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사정 합의 파기…김동만 위원장 "어떠한 탄압에도 맞설 것" 노동개혁 불투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11:47
기사 이미지

노사정 합의 파기 [사진출처:중앙DB]


노사정 합의 파기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9·15 노사정 합의 파기를 선언했다.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9·15 노사정 합의 파기와 노사정위 불참을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일반해고'와 '취업규칙 변경요건 완화' 등의 정부 양대 지침 추진에 반대하기에 9·15 노사정 합의 파기를 선언하며, 노사정위원회에도 불참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서 김 위원장은 “어떠한 탄압에도 당당히 맞설 것”이며, “투쟁 체제로 전환한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노동개혁 작업의 미래가 불투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한국노총이 노사정 합의를 파기하고 대화도 단절하면서 노동개혁의 성공을 바라는 국민들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무성 대표는 "한국노총은 노사정 합의에 서명하면서 청년 일자리와 비정규직의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했는데 그 마음을 절대 잊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은 19일 오전 10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노사정 합의를 관리해 온 사람으로서 총괄적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라며 사퇴를 시사했던 바 있다. 그리고 "한국노총 지도부와 정부 측 책임자도 같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노사정 합의 파기
온라인 중앙일보
노사정 합의 파기 [사진출처: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