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약처, ‘상습’ 위생 불량 업체 5곳 수사

중앙일보 2016.01.20 11:16
식품위생 규정을 여러 차례 어긴 불량 식품제조ㆍ가공업체 5곳이 적발돼 수사를 받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012~2014년까지 3년간 위생취급 기준을 위반하고, 유통기한을 임의연장하는 등 세 차례 이상 식품위생 법규를 어긴 166개 중점관리업체에 대해 특별점검을 벌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9월 1차 점검을 실시해 26개 업체를 걸러냈고 같은 해 12월 2차 점검에서 또다시 적발된 5개 업체를 수사하고 있다. 이들 업체에 대해선 수사 결과와 별개로 3차 점검을 실시해 불법 행위가 적발되면 영업정지 등 엄벌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또 지난해 12월1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순대원료인 돼지 내장 등 부산물을 취급하는 64개 업체를 점검해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업체 7개를 적발했다. 자체 위생관리 기준을 운용하지 않거나 종업원 위생교육 등을 실시하지 않은 이유였다. 단 부패하거나 변질된 축산물을 보관, 판매한 경우는 없었다.

식약처는 “심각한 식품위해를 끼칠 수 있는 위반업체에 대해 형이 확정된 후 5년 이내 같은 죄를 저지르면 1~7년 징역과 해당 식품 판매시 소매가격의 4~10배에 해당하는 벌금을 부과하는 형량하한제 및 부당이익환수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탈세 거래나 무등록 영업 등은 국세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국번없이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