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1위 소셜 커머스 업체, 4조원 자금 조달 성공

중앙일보 2016.01.20 11:13
중국 1위 소셜커머스(공동구매)업체 메이퇀(美團)-뎬핑(點評)이 33억달러(약 4조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메이퇀-뎬핑은 중국판 카카오톡으로 불리는 텐센트,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 등으로부터 자금을 모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이번에 투자받은 33억 달러라는 규모는 중국에서 단일 기업의 민간 자금 조달 규모로는 사상 최대라고 WSJ은 전했다.
 
기사 이미지

메이퇀 창립자 왕싱.

메이퇀은 지난해 맛집평가서비스 기업인 뎬핑(點評)과 전격 합병했다. 합병후 기업가치는 180억 달러(약 21조 7000억원)규모에 달한다.

메이퇀은 2010년 칭화대 출신 왕싱(王興)이 세운 스타트업으로 2011년 알리바바로부터 5000만 달러를 유치하는 등 급격하게 성장해왔다. 2015년에는 중국 유니콘기업 20위 안에 선정되기도 했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0억달러(약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을 뜻한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