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님과함께2' 박수홍, 윤정수에게 "김숙 임신시키면 1억 천 준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09:54
기사 이미지

박수홍 님과함께2 [사진출처:중앙DB]


 
박수홍 님과함께2

‘님과 함께2’에 출연한 방송인 박수홍이 윤정수와 김숙의 실제 결혼을 밀어붙이며 큰 웃음을 만들어내 화제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 에서 가상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윤정수와 김숙은 각각 친구인 박수홍과 황석정을 불러 소개팅 자리를 주선했다.

녹화 당시 윤정수와 김숙은 박수홍과 황석정의 부담감을 줄여주려 치밀한 계획을 준비했다.
일단은 편안한 식사자리를 마련해 박수홍과 황석정이 자연스럽게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덕분에 두 사람은 소개팅일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한 채 자리를 함께했다.

식사를 하러 왔다가 얼떨결에 소개팅을 하게 된 박수홍과 황석정은 조심스러워 하는 듯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자 분위기가 점점 좋아졌다. 황석정이 박수홍을 상대로‘유혹의 기술’을 보여주었고, 박수홍도 상남자의 매력을 드러냈다.

박수홍은 가상 결혼 생활중인 윤정수와 김숙의 실제 결혼을 응원하며, 임신을 강조해 그의 '상남자' 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는 "처음에는 윤정수와 김숙의 부부생활을 반대했다. 그런데 프로그램을 시작하자 윤정수의 얼굴이 폈다”며 “윤정수는 예전부터 가상 결혼 프로그램을 하면 임신을 시켜서 결혼하겠다고 했다. 이번에 실제로 그랬으면 좋겠다" 며 적극적으로 밀어붙였다.

이에 김숙이 “안 그래도 윤정수가 그럴까봐 계약서에 임신하면 1억 천 만을 줘야한다는 조건을 달았다"며 응수하자, 박수홍이 “내가 그 돈을 주겠다. 두 사람의 아기를 위해서 1억 천 만 원을 내가 주겠다”며 윤정수에게 “(김숙을) 덮쳐버려”라고 말해, 윤정수와 김숙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박수홍은 처음에는 예상치 못한 소개팅으로 당황스러운 기색을 보였지만 이내 윤정수와 김숙을 역으로 몰아붙이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물했다.

이후 인터뷰에서도 박수홍은 “윤정수와 김숙이 정말로 임신해서 결혼했으면 한다. 임신이 확인되는 순간 돈을 보내겠다”고 말해 다시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홍 님과함께2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박수홍 님과함께2 [사진출처: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