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과 여" 전도연, '식사 시간이 되면 공유 찾아가 같이 먹었다' 애정 과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04:01
기사 이미지

전도연 공유 [사진출처:중앙DB]


전도연 공유

"남과 여" 전도연, '식사 시간이 되면 공유 찾아가 같이 먹었다' 애정 과시


1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남과 여'(이윤기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 '남과 여'는 첫 공개 당시부터 톱 배우 공유와 전도연의 격정 멜로 영화라는 것 때문에 많은 관심을 끌었다.

'남과 여'는 핀란드에서 우연히 만난 두 남녀가 서울에서 다시 만나 서로에게 깊이 빠져드는 과정을 그렸다.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 있는 국제학교에서 만난 상민(전도연 분)과 기홍(공유 분)은 먼 북쪽의 캠프장을 향해 동항하게 된다. 그러던 중 폭설로 도로가 끊겨버리자 아무도 없는 눈 내린 숲 속 오두막에서 둘은 사랑을 나누고 이름도 모른 채 헤어지게 된다.

그 후 8개월, 둘은 서울에서 우연히 다시 만난다. 기홍은 상민을 놓치지 않으려 하고, 상민은 기홍을 거부하지 못한 채 걷잡을 수 없는 감정으로 빠져들게 된다.

전도연은 "뜨겁고 격정적인 멜로는 오랜만이다." 라며 "상대역인 공유가 생일상을 차려줬다. 평생 잊지 못할 생일상이었다. 감동받았다" 고 말했다. 덧붙여 "공유가 음식을 정말 많이 한다. 밥 시간만 되면 숙소에 찾아가 함께 먹었다"라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서 공유는 "정통멜로를 꼭 하고 싶었다. 그리고 전도연 선배님과도 꼭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그러니 이 영화를 안할 이유가 없었다" 며 전도연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전도연의 멜로 복귀작이자 공유의 첫 멜로이며, 또 전도연과 공유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기도 하는 '남과 여'는 오는 2월에 개봉할 예정이다.

전도연 공유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전도연 공유 [사진출처:중앙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