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전공의 71% “눈치 보여 원할 때 임신 못한다”

중앙일보 2016.01.20 02:55 종합 12면 지면보기
간호사와 전공의 등 여성 보건의료업계 종사자들이 주변의 압박 에 시달려 임신 시기를 마음대로 결정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5월부터 6개월간 전국 12개 병원의 여성 보건인력(간호사·간호조무사·전공의) 1130명을 대상으로 벌인 인권상황 실태조사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간호직군(간호사·간호조무사)의 39.5%는 눈치가 보여 임신 시기를 자유롭게 결정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여성 전공의의 경우 상황은 더욱 심각해 응답자의 71.4%가 원하는 시기에 임신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보건인력 중 상당수는 법으로 보장하는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의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전공의 중 출산휴가를 사용한 비율은 79.7%에 그쳤고, 육아휴직은 절반 수준인 52.6%만 사용했다.

 병원 내 물리적·언어적 폭력과 성희롱도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간호직군의 11.7%가 신체폭력을, 44.8%가 언어폭력을, 6.7%가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여성 전공의도 각각 14.5%(신체폭력), 55.2%(언어폭력), 16.7%(성희롱)의 비율로 각종 폭력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