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식입장] 아육대 시우민, "오른쪽 무릎 타박상…반깁스한 상태"

온라인 중앙일보 2016.01.20 00:10
 
기사 이미지
시우민 아육대 부상 [사진출처:중앙DB]

아육대 시우민


시우민 아육대 부상

그룹 엑소의 멤버 시우민(본명 김민석·26)이 MBC ‘2016 설특집 아이돌스타 육상·씨름·풋살·양궁·선수권대회’ 녹화 도중 부상을 입었다.

시우민은 19일 ‘아육대’ 풋살 경기 도중 상대방 선수의 태클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시우민은 의료진에 의해 간단한 처치를 받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엑소는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는 '2016 골든디스크 시상식'에 참석하고, 이후 23일과 24일 양일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단독 콘서트 무대에 오른다. 그러나 부상을 입은 이상, 시우민이 무대에 서는 것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생기고 있다.

시우민이 이번에 부상당한 ‘아육대’는 이전부터 매번 크고 작은 부상자들이 발생해 아이돌 팬들의 원성을 사 온 바 있다.

첫 회부터 샤이니의 민호와 종현을 시작으로 인피니트의 성열과 우현, 제국의아이들의 동주, 틴탑의 창조 등 많은 아이돌 멤버들이 부상을 입었다.

촬영중 입은 아이돌의 부상은 가수로서의 활동에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인피니트의 우현은 어깨 인대 파열로 '라스트 로미오(Last Romeo)' 활동 기간 중 왼쪽 팔 안무를 포기해야 했고, 엑소 전 멤버 타오는 발목 부상을 당해 활동에 장기간 참여하지 못했다.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2013년 9월 JTBC '썰전'에서 아육대에 대해 "사실 아이돌도 별로 나가고 싶지 않은데 억지로 나가곤 한다. 누군가가 불렀을 때 안 나가면 음악방송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아이돌그룹 소속사 관계자는 "아육대 출연으로 가수들이 부상 당할까 걱정된다. 이틀 연속의 긴 녹화 시간도 부담스러울 뿐만 아니라 아육대에 나가 부상을 당해 차후 스케줄에 차질이 생기게 되면 난감해진다"라고 밝혔다.

'아육대' 제작진은 의료진을 상시 대기시키며 혹시나 모를 부상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스타들의 부상을 아예 막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기에,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룹 엑소의 시우민이 MBC '아이돌 육상대회' 촬영 중 부상을 당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무릎에 타박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엑소의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9일 오후 일간스포츠에 "시우민이 오른쪽 무릎에 타박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현재 보호를 위해 반깁스한 상태로,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회복상태를 체크해서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시우민은 '아육대'에서 씨름 경기에 임하던 중 무릎 부상을 당했고, 현장에서 곧바로 병원으로 향했다.


시우민 아육대 부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시우민 아육대 부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