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 선물 특집] 주문 받은 후 직접 짠 우유 배송…치즈·요구르트, 건강한 맛 그대로

중앙일보 2016.01.2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유레카목장 김수영 사장이 치즈숙성실에서 유제품을 보여주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보리올 신선 유제품
영광찰보리명품화사업단과 인터넷 쇼핑몰 보리올(www.boriall.com)에서는 각종 유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청보리사료를 먹인 젖소의 원유로 만든 자연 그대로의 수제 요구르트·치즈는 값싼 공장 치즈와는 비교할 수 없는 신선 식품이다.

먼저 유레카목장은 4만5000㎡에서 젖소 120마리를 기른다. 해썹(HACCP) 인증을 받은 원유로 우유·요구르트·치즈를 생산하고 있다.

미리 만들어 두고 파는 게 아니다. 매주 금요일까지 주문을 받고 다음날인 토요일 아침에 짠 원유로 제조, 월요일 오후에 택배로 보낸다. 유레카목장 김수영 대표는 “가장 신선한 유제품 본연의 맛을 선사하기 위함”이라며 “최소한의 공정으로 소량을 수작업하고 유화제·합성향료 등을 전혀 안 쓴다”고 말했다.

생 치즈 상품은 찢어 먹는 스트링 치즈, 그릴에 구워 먹는 프라잉 치즈, 부드럽게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 팝콘처럼 생긴 커티지 치즈 등이 있다. 김 대표는 “유럽에서 고급 식재료로 쓰이는 발효 버터는 우리나라 목장 가운데 유일하게 생산한다”며 “8주 이상 숙성하는 반 경질의 가우다 치즈도 판매한다”고 덧붙였다.

무지방·무가당의 우유와 요구르트도 있다. 요구르트는 유기농 황설탕을 사용해 달지 않으면서도 맛있다.

유레카 세트는 우유(1000㎖) 1병과 요구르트(500㎖) 3병, 스트링 치즈(100g) 2개, 숙성 치즈(100g) 1개를 담아 4만5000원. 행복 세트는 우유(1000㎖) 1병과 요구르트(500㎖) 2병, 스트링 치즈(100g) 2개를 모아 3만1000원이다. 홈페이지(www.eurekacheese.com)를 보고 원하는 품목을 골라 주문할 수 있다. 문의 061-351-7717.

미르목장은 젖소 80마리를 키우고 있다. 요구르트와 치즈 등을 만들어 ‘참살이’라는 브랜드로 판매 중이다. 요구르트(500㎖) 3병과 스트링 치즈(100g) 3개를 담은 세트가 3만6000원. 여기에 모짜렐라 치즈(150g)와 구워 먹는 치즈(200g)를 1개씩 추가한 세트는 5만7000원이다. 요구르트 유통기간은 15일이다. 미르목장 홈페이지는 www.mircheese.com이다. 문의 061-356-6509.

부경식품은 수입한 블록 치즈를 가공해 팔고 있다. 찰보리 스트링 치즈가 1㎏에 8500원, 보리·빵가루를 입힌 치즈 스틱이 1㎏당 7000원이다. 문의 070-4896-2540.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