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폐기된 손상화폐 3조4000억원… 에베레스트 7배 높이

중앙일보 2016.01.17 13:27
기사 이미지

지난해 불에 타거나 찢겨 훼손된 화폐 규모가 3조4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손상 화폐를 새 지폐로 대체하기 위한 비용만 563억원이 들었다.

17일 한국은행의 ‘2015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3조3955억원으로 전년(2조9847억원)보다 13.8%(4108억원) 증가했다. 손상화폐 폐기액은 2011년 1조7333억원에서 2012년 1조8337억원, 2013년 2조225억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폐기된 지폐(은행권)는 6억장으로 5t 트럭 112대분에 해당한다. 이 지폐를 쌓으면 백두산(2750m) 높이의 23배,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산(8848m) 높이의 7배나 된다.

기사 이미지

손상화폐의 대부분은 오래 사용돼 수명이 다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화재 등에 의한 손상 규모도 31억4000만원에 이른다. 불에 타 훼손된 규모가 8억20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습기 및 장판 밑 눌림(5억1000만원), 칼질 등에 의해 조각난 경우(9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은 관계자는 “화폐가 훼손되면 개인의 재산상 손실은 물론, 화폐 제조비용이 늘어난다”며 “화폐를 깨끗이 사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