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마포 매봉산 인근서 20대 여성 시신 든 가방 발견

중앙일보 2016.01.17 11:16
서울 마포구 도로변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이 든 가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16일 5시10분쯤 마포구 성산동 매봉산 방향 월드컵터널 인근 도로변에서 직장인 김모(23·여)씨의 시신이 담긴 검은색 가방이 발견됐다. 처음 가방을 발견한 택시기사 A씨는 “용변을 보러 잠깐 차에서 내렸는데 검은색 가방이 있어 열어봤더니 시신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가방 크기는 가로 1m, 세로 0.5m 정도였고 발견 당시 시신은 알몸 상태였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경기도 안성에서 홀로 살았던 직장인 여성이다. 충북 청원에 거주 중인 김씨의 어머니는 “지난해 말부터 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1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김씨가 누군가에게 목이 졸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또 가방이 발견된 현장 주변 폐쇄회로TV(CCTV)와 김씨의 휴대전화 사용 내역 등을 조사 중이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