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1조8000억 파워볼 당첨자, 캘리포니아에서 1명

중앙일보 2016.01.14 13:41
 

13일(현지시간) 밤 11시 발표된 미국 파워볼의 첫 1등 당첨자가 나왔다고 캘리포니아 복권사무소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당첨자는 로스앤젤레스 근교 치노힐스의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구입했다. 이번 복권을 판매한 44개 주 가운데 캘리포니아를 제외한 나머지 주에선 아직 당첨자가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1조8000억원 파워볼 첫 당첨자, 편의점에서 복권 구입해


15억 달러(1조8000억원)로 세계 복권 사상 최대 당첨금을 기록한 이번 파워볼 당첨번호는 4, 8, 19, 27, 34, 10(레드 볼)이다. 앞의 5개 숫자는 1부터 69까지의 숫자 중에서, 마지막 숫자인 파워볼은 1부터 26까지의 숫자 가운데 하나가 나온다. 6개 숫자가 모두 적중할 확률은 2억9220만분의 1이다.
 
기사 이미지

15억 달러(1조8000억원)로 세계 복권 사상 최대 당첨금을 기록한 이번 파워볼 당첨번호는 4, 8, 19, 27, 34, 10(레드 볼)이다.


캘리포니아 복권사무소는 1등 외에도 6개 번호 중 5개를 맞춘 당첨자도 12명 나왔다고 말했다. 

파워볼 제외 5개를 맞춘 2등 당첨자는 100만 달러, 파워볼 포함 5개일 경우는 50만 달러의 당첨금을 받는다. 

당첨자는 각 주에서 부과하는 세금과 별도로 연방정부에 당첨금의 39.6%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캘리포니아 주는 복권 당첨금에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