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과 가까운 김종인 "안철수, 당에서 대권후보 안될 것 같으니 탈당"

중앙일보 2016.01.14 11:12
기사 이미지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 [사진 중앙포토]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14일 안철수 의원의 탈당에 대해 "당내에서 대권 후보 가능성이 잘 모이지 않으니 밖으로 나가서 자기 기반을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석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안 의원과 관련해 "기본적으로 조직에 참여하는 사람이 자기가 좀 불리하니까 밖으로 나가버리는 형태의 정치행위가 잘 납득이 되지 않는 사람"이라며 "지금도 안 의원의 탈당은 악수(惡手)였고 굉장히 어리석은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한 때 안 의원의 정치적 멘토였으나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견해차를 보이며 결별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의원이 추진하는 '국민의당' 창당이 여론조사에서 상당한 지지도를 보이는 데 대해서도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고 두고봐야 할 일"이라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과거를 보면 1963년 대선도 당시에 허정과 윤보선이라는 두 사람이 해서 선거를 패배한 것이고, 결국 87년에 김영삼·김대중 씨가 따로 떨어져서 하다 보니 실패하고 그런 것 아니겠느냐"며 "실질적으로 야당이 단합해서 지켜나가도 정권 쟁탈이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탈당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가까운 사이다. 12일 대전에서 열린 최명길 예비후보의 북 콘서트에 김 전 수석과 박 의원이 나란히 참석했다. 김 전 수석은 박 의원의 탈당을 만류하는 입장이라고 당 관계자가 전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