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목소리로 모바일카드 결제 시대 열린다

중앙일보 2016.01.14 09:25
기사 이미지

“내 목소리로 결제” BC카드, 국내 최초 보이스 인증 모바일 결제 개발

내 목소리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모바일 결제하는 시대가 열린다.

BC카드는 목소리(보이스, Voice)인증 결제 기술을 개발 완료하고,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운영(베타 테스트)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BC카드 914만 고객이 사용 중인 모바일 결제 앱(이하 mISP)을 통해 목소리 인증으로 거래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mISP 내 BC카드를 등록한 고객은 보이스 인증 등록 버튼을 눌러 본인의 음성으로 “내 목소리로 결제”라고 스마트폰에 저장한다.

이후 스마트폰에 저장했던 멘트와 똑같이 말하면 결제 완료된다. 매번 비밀번호(PIN) 6자리를 입력하던 것 대신 간편해진다.

BC카드가 개발한 보이스 인증은 여타 생체인증과는 달리 거의 모든 스마트폰 사용자가 모바일 결제 시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홍채?지문인증 방식 등은 이를 저장·인식하기 위해 모바일 내 각각의 기능을 할 만한 별도의 하드웨어가 필요하지만 보이스인증은 스마트폰에 기본 내장된 마이크만 있어도 사용 가능하다.

특히 안드로이드(Android)와 애플 운영체제(iOS) 모두 적용 가능하기 때문에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대부분이 이용할 수 있다.

향후 삼성전자 모바일 운영체제인 타이젠 등 웨어러블 기기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저장한 목소리 정보를 스마트폰 내 안전한 공간에 암호화하여 보관된다.

BC카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함께 2014년 7월부터 생체정보를 활용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6월 국제 표준 기반의 인증서 버를 구축 완료했다.

8월부터 삼성페이에서 지문인증을 통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BC카드는 보이스인증 결제서비스를 먼저 mISP에서 상용화하는 데 이어 간편결제 BC페이까지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이 때 안면·홍채인증 서비스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최정훈 BC카드 컨버전스사업본부장은 “최근 다양한 생체인증이 이슈가 되는 가운데, 그 중에서도 보이스인증은 가장 편리하고 안전한 모바일 결제”라고 밝혔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